l 인기페이퍼 l 최신페이퍼 l 페이퍼일반 l 페이퍼인간화
 
 
다음 날 친구 동생 졸업식에 갔다가 끝나고 밥 먹으러 간다 해서 그냥 따라갔어 처음 본 니가 내가 물었지 '너도 그거 좋아하니?' [노래]-Follow you-검정치마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다른 사람들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하는 데 너의 남은 생애를 허비하지 말라. 너의 일련의 생각들 속에서 아무런 목적이 없는 쓸데없는 공상과 잡념 [글]-명상록-마르쿠스 아우랠리우스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쾌락이 지나간 자린 수줍던 우리의 무덤 신나게 밟고 온 길은 지도에 없는 곳이고 솟았던 해가 기울면 또다시 되풀이되네 [노래]-불세례-검정치마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녹색님의 복귀를 환영합니다. 나는 도니가 떠난 주닷에 영자님이 오시고 예전처럼 평화로워지길 바랄 뿐입니다. 그 관계로 나는 분탕이나 테러를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합니다. -위키즈- [wikids911 : 위키즈]      "이 모든 것은 이제 더 이상 나의 것이 아닙니다. 이것들은 이제 완전히 저세상의 것입니다. 그렇습니다, 내가 버리고 떠나온 옛 정원의 것입니다. [편지]-릴케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붉은 슈퍼문이 뜨는 날... 모든 것을 파멸로 이끌리라... 하찮은 지구의 하등 생물들이여... 모두들 내 앞에 무릎꿇고 절하거라! 나의 결정 앞에 파멸과 축복이 결정되리라!! -폭주한 클로커- [cloakingsecret : 클로커]      그곳에 가면 니가 있을 것 같아 붉은 참나무 식당에서 널 기다렸지 마지막으로 니네 학교를 찾아갔을 땐 넌 웃어주지 않았지 [노래]-Our Own Summer-검정치마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사랑했다는 말 난 싫은데 아름다운 것을 버려야 하네 넌 말이 없었지 마치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[노래]-아름다운 것-언니네이발관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너는 내가 흘린 만큼의 눈물 나는 니가 웃은 만큼의 웃음 무슨 서운하긴, 다 길 따라 가기 마련이지만 그래도 먼저 손 내밀어 주길 나는 바랬지 [노래]-가장 보통의 존재-언니네이발관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그때는 알 수 없었지요 왜 나에게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지 '어쩌면 저주가 아닐까?'라고도 생각해 봤지만 난 그저 열일곱을 살던 중이었어요 [노래]-Flying Bobs-검정치마 [ssu4029 : 이곳에남아있기로한자]      
 
  따뜻한 날   1 (1) Total  17,293  Today 108  2021-12-21 23:56:59  
 
     

재미있게 즐기세요 ^^

트위터에 보내기 페이스북에 보내기에 공유하기 재미있게 즐기세요 ^^ 재미있게 즐기세요 ^^ 님 작가방 가기





사업자등록번호 : 105-11-3265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5999호 부가통신사업신고번호 : 015085
더플래시 주소: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 622 송파한화오벨리스크 c동 1016호 대표전화 : 02-6351-4625 팩스 : 02-6351-4626 개인정보 취급방침
copyright ⓒ zuzunza.com all rights reserved